♬♪♩ 파랑새 홈입니다 ♬♪♩




아들 결혼 날짜가 10일 앞으로 다가왔다.
대화가 통한다는 두 사람을 축복해 주는 마음, 간절하다.
하지만 열병을 앓듯 나는 끙끙 앓는다.
내가 어머니이자 시어머니다.  
과연 나는 어머니 다운 것인가?

[1].. 11 [12][13][14][15][16][17][18][19][20]..[650]

Copyright 1999-2020 Zeroboard / skin by JY
처음으로 활동영역 라이프 스토리 삶을 위한